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51 - 푸른 불덩어리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1-11 12:05
조회
58


 

지붕 위로 훌렁 떠오르는

푸른 불덩어리를 보았다.

안채 쪽에서 솟아오른 그 불덩어리는

보름달만큼 크고 투명하였다.

그러나 달보다 더 투명하고 시리어

섬뜩하도록 푸른빛이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청암부인의 혼(魂)불이었다.

 

「혼불」 3권 103쪽





사람의 육신에서 혼불이 나가면 바로 사흘 안에, 아니면 오래가야 석 달 안에 초상이 난다고 합니다. 혼불은 크기가 종발만 하며, 살 없는 빛으로 별 색같이 맑고 포르스름한데, 여자의 것은 둥글고, 남자의 것은 꼬리가 있고 좀 더 크다고 합니다. 원통한 사람의 넋은 미처 몸속에서 빠져 나가지 못한 채 방황하게 되고, 제 명대로 살다가 편안히 가는 사람의 혼불은 다음에 태어날 자리를 찾아 저승으로 너훌너훌 날아간다고 하는데요. ‘혼불’에 대해 알 수 있는 문장입니다.
전체 80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04
필록 753 - 한 모둠으로 모여 앉아
최명희문학관 | 2021.11.25 | 추천 0 | 조회 22
최명희문학관 2021.11.25 0 22
803
필록 752 - 불꽃 튀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8 | 추천 0 | 조회 34
최명희문학관 2021.11.18 0 34
802
필록 751 - 푸른 불덩어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1 | 추천 0 | 조회 58
최명희문학관 2021.11.11 0 58
801
필록 750 - 사그락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04 | 추천 0 | 조회 73
최명희문학관 2021.11.04 0 73
800
필록 749 - 심뽀를 갖지 말구우
최명희문학관 | 2021.10.28 | 추천 0 | 조회 85
최명희문학관 2021.10.28 0 85
799
필록 748 - 마음이 능히 목숨조차도 삼키는 것
최명희문학관 | 2021.10.21 | 추천 0 | 조회 91
최명희문학관 2021.10.21 0 91
798
필록 747 - 높은 향기를 뿜어야만 국화
최명희문학관 | 2021.10.14 | 추천 0 | 조회 95
최명희문학관 2021.10.14 0 95
797
필록 746 - 국문가
최명희문학관 | 2021.10.07 | 추천 0 | 조회 157
최명희문학관 2021.10.07 0 157
796
필록 745 - 음력 시월 초순
최명희문학관 | 2021.09.30 | 추천 0 | 조회 135
최명희문학관 2021.09.30 0 135
795
필록 744 - 보름달
최명희문학관 | 2021.09.23 | 추천 0 | 조회 171
최명희문학관 2021.09.23 0 171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