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35 - 양반 안 부럽데이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7-22 11:55
조회
563


 

더우먼 기양 잠벵이도 척척 걷어붙이고

누가 보든지 말든지 웃통 훌딱 벗고는

등물 한번 씨여언허게 허먼 오직이나 좋겄등만,

한여름 오뉴월에도 그 송진 같은 땀을 대관절 어쩔라고,

보손에 바지에 저구리에 도포에 망건에 아이고매,

씨꺼먼 갓끄장 꼬깔맹이로 받쳐쓰고 어디 질에 가는 냥반 보먼,

나, 참말로 그럴 때만큼은 꿈에도 양반 안 부럽데이.

다른 때라먼 몰라도.

 

「혼불」 7권 243~244쪽





맴맴 매미소리가 지글지글 익어가는 땡볕 속에서 잠깐만 밖에 서 있어도 땀이 뻘뻘. 등거리가 축축해집니다. 이런 날씨에는 체면 때문에 겹겹이 옷을 껴입어야 하는 양반이 부럽지 않은데요. 보기만 해도 어찌나 더웠을지 상상이 가 안쓰러워지는 문장입니다.
전체 8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97
필록 746 - 국문가
최명희문학관 | 2021.10.07 | 추천 0 | 조회 417
최명희문학관 2021.10.07 0 417
796
필록 745 - 음력 시월 초순
최명희문학관 | 2021.09.30 | 추천 0 | 조회 424
최명희문학관 2021.09.30 0 424
795
필록 744 - 보름달
최명희문학관 | 2021.09.23 | 추천 0 | 조회 480
최명희문학관 2021.09.23 0 480
794
필록 743 - 말에 정령이 붙어 있다
최명희문학관 | 2021.09.16 | 추천 0 | 조회 357
최명희문학관 2021.09.16 0 357
793
필록 742 - 푸른 청공에 뜬 뭉게구름
최명희문학관 | 2021.09.09 | 추천 0 | 조회 369
최명희문학관 2021.09.09 0 369
792
필록 741 - 가을이 깊어진다
최명희문학관 | 2021.09.02 | 추천 0 | 조회 399
최명희문학관 2021.09.02 0 399
791
필록 740 - 별이 총총한 밤하늘
최명희문학관 | 2021.08.26 | 추천 0 | 조회 419
최명희문학관 2021.08.26 0 419
790
필록 739 - 올바른 이름
최명희문학관 | 2021.08.19 | 추천 0 | 조회 499
최명희문학관 2021.08.19 0 499
789
필록 738 - 조국 광복, 자주 독립
최명희문학관 | 2021.08.12 | 추천 0 | 조회 516
최명희문학관 2021.08.12 0 516
788
필록 737 - 달빛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08.05 | 추천 0 | 조회 423
최명희문학관 2021.08.05 0 423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