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34 - 곡식 한 톨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7-15 14:27
조회
473


 

아낙은, 보리 한 톨, 수수 한 알갱이도 살점같이 아깝다.

무심하게 입으로 들어가는 그 곡식 한 톨에

허리가 몇 번이 구부러지며 손이 몇 번 가는지를 잘 알기 때문이다.

하물며, 이런 뙤약볕에 등이 뜨끈뜨끈하게 익어가면서,

흘러내린 땀으로 발등을 적시고 흙을 젖게 한 쌀이야말로

더 말할 나위가 있으랴.

「혼불」 1권 248쪽





무섭게 쏟아지던 장마가 물러가고 위에서 내리쪼이는 놋쇠 같은 햇볕에 숨이 헉헉 막히는 더위가 익어가고 있습니다. 초목이 무성해지고 잡초가 검푸르게 우거지면 농부들의 일손은 더욱 바빠지는데요. 땀으로 키워낸 귀한 곡식이 어떤 의미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만드는 문장입니다.
전체 8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97
필록 746 - 국문가
최명희문학관 | 2021.10.07 | 추천 0 | 조회 417
최명희문학관 2021.10.07 0 417
796
필록 745 - 음력 시월 초순
최명희문학관 | 2021.09.30 | 추천 0 | 조회 424
최명희문학관 2021.09.30 0 424
795
필록 744 - 보름달
최명희문학관 | 2021.09.23 | 추천 0 | 조회 480
최명희문학관 2021.09.23 0 480
794
필록 743 - 말에 정령이 붙어 있다
최명희문학관 | 2021.09.16 | 추천 0 | 조회 357
최명희문학관 2021.09.16 0 357
793
필록 742 - 푸른 청공에 뜬 뭉게구름
최명희문학관 | 2021.09.09 | 추천 0 | 조회 369
최명희문학관 2021.09.09 0 369
792
필록 741 - 가을이 깊어진다
최명희문학관 | 2021.09.02 | 추천 0 | 조회 399
최명희문학관 2021.09.02 0 399
791
필록 740 - 별이 총총한 밤하늘
최명희문학관 | 2021.08.26 | 추천 0 | 조회 418
최명희문학관 2021.08.26 0 418
790
필록 739 - 올바른 이름
최명희문학관 | 2021.08.19 | 추천 0 | 조회 499
최명희문학관 2021.08.19 0 499
789
필록 738 - 조국 광복, 자주 독립
최명희문학관 | 2021.08.12 | 추천 0 | 조회 516
최명희문학관 2021.08.12 0 516
788
필록 737 - 달빛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08.05 | 추천 0 | 조회 423
최명희문학관 2021.08.05 0 423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