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11 - 복을 비는 마음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2-04 07:33
조회
102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복(建陽多福)’ 혹은 ‘국태민안(國泰民安)’이라고 대문에 써붙이는 입춘문·입춘서는 글 잘하는 어른이 아니라 그 집안에서 제일 나이 어린 꼬마동이 사내아이가 썼다.

“우리 집에도 입춘문 쓸 만한 소년이 있다.”

는 것을 남들에게 널리 과시하는 뜻도 있고, 그 순진무구한 고사리 손으로 콧등에 땀방울 송글송글 돋아나게 정성을 다하여 쓴, 순결한 글씨를 부적으로 삼아 한 해의 복을 비는 마음도 있었으리라.

「혼불」 6권 210쪽





어느덧 입춘이 지났습니다. 혼불 속 철재처럼 한 자 한 자 정성스레 입춘문을 써 붙여도 좋고, 가족들과 동그랗게 모여 앉아 덕담을 주고받는 것도 좋은데요. 저마다의 방법으로 꽃분홍 봄을 기다리며 함께 복을 빌어보면 어떨까요?🌼💝
전체 76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65
필록 714 - 내 생애의 징검다리
최명희문학관 | 2021.02.25 | 추천 0 | 조회 1478
최명희문학관 2021.02.25 0 1478
764
필록 713 - 모습과 그릇은 일시적인 현상
최명희문학관 | 2021.02.18 | 추천 0 | 조회 1855
최명희문학관 2021.02.18 0 1855
763
필록 712 - 설날이라 들떠서 잠 못 이루는 아이들
최명희문학관 | 2021.02.12 | 추천 0 | 조회 384
최명희문학관 2021.02.12 0 384
762
필록 711 - 복을 비는 마음
최명희문학관 | 2021.02.04 | 추천 0 | 조회 102
최명희문학관 2021.02.04 0 102
761
필록 710 - 따뜻한 흙냄새가 피어오른다
최명희문학관 | 2021.01.28 | 추천 0 | 조회 95
최명희문학관 2021.01.28 0 95
760
필록 709 - 함부로 상허게 허지 마라
최명희문학관 | 2021.01.21 | 추천 0 | 조회 104
최명희문학관 2021.01.21 0 104
759
필록 708 - 봄바람을 어찌 이기며
최명희문학관 | 2021.01.14 | 추천 0 | 조회 118
최명희문학관 2021.01.14 0 118
758
필록 707 - 눈꽃 속에 한 얼굴이 떴다가 진다
최명희문학관 | 2021.01.07 | 추천 0 | 조회 148
최명희문학관 2021.01.07 0 148
757
필록 706 - 하늘에 띄워 올리는 빛깔
최명희문학관 | 2020.12.29 | 추천 0 | 조회 177
최명희문학관 2020.12.29 0 177
756
필록 705 - 두 발목을 깊이 관통하는 못
최명희문학관 | 2020.12.24 | 추천 0 | 조회 180
최명희문학관 2020.12.24 0 180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