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09 - 함부로 상허게 허지 마라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1-21 11:21
조회
507

뽕을 딸 때는,

아무렇게나 손에 잡히는 대로 따지 말고, 뒷그루를 살펴 줘야 헌다.

뒷날에 움이 새로 돋을 자리를 다치면 안되지.

말라버린 가지는 찍어 주고, 새 순에서 핀 햇잎을 골라, 뒤로 젖혀서 따라.

뽕잎 하나라도 그것이 다 목숨 있는 것이니

함부로 상허게 허지 마라.

혼불1114





날이 많이 따뜻해졌는데요. 곧 움틀 새순의 여린 연둣빛이 떠오르는 문장입니다. 뽕잎 하나라도 생명을 소중히 여겼던 조상들의 마음이 엿보이는데요. 보드라운 햇잎이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전체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64
필록 713 - 모습과 그릇은 일시적인 현상
최명희문학관 | 2021.02.18 | 추천 0 | 조회 2412
최명희문학관 2021.02.18 0 2412
763
필록 712 - 설날이라 들떠서 잠 못 이루는 아이들
최명희문학관 | 2021.02.12 | 추천 0 | 조회 866
최명희문학관 2021.02.12 0 866
762
필록 711 - 복을 비는 마음
최명희문학관 | 2021.02.04 | 추천 0 | 조회 703
최명희문학관 2021.02.04 0 703
761
필록 710 - 따뜻한 흙냄새가 피어오른다
최명희문학관 | 2021.01.28 | 추천 0 | 조회 537
최명희문학관 2021.01.28 0 537
760
필록 709 - 함부로 상허게 허지 마라
최명희문학관 | 2021.01.21 | 추천 0 | 조회 507
최명희문학관 2021.01.21 0 507
759
필록 708 - 봄바람을 어찌 이기며
최명희문학관 | 2021.01.14 | 추천 0 | 조회 519
최명희문학관 2021.01.14 0 519
758
필록 707 - 눈꽃 속에 한 얼굴이 떴다가 진다
최명희문학관 | 2021.01.07 | 추천 0 | 조회 548
최명희문학관 2021.01.07 0 548
757
필록 706 - 하늘에 띄워 올리는 빛깔
최명희문학관 | 2020.12.29 | 추천 0 | 조회 546
최명희문학관 2020.12.29 0 546
756
필록 705 - 두 발목을 깊이 관통하는 못
최명희문학관 | 2020.12.24 | 추천 0 | 조회 545
최명희문학관 2020.12.24 0 545
755
필록 704 - 버석. 버스럭.
최명희문학관 | 2020.12.22 | 추천 0 | 조회 452
최명희문학관 2020.12.22 0 452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