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천필만필(공지사항)

11월 27일(수) 28일(목) 29일(금) 오후 7시 특강 “우리가 꼭 소문내야 하는 전라북도 이야기”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19-11-20 13:16
조회
1922

 

“우리가 꼭 소문내야 하는 전라북도 이야기”
◦일시: 2019년 11월 27일(수), 28일(목), 29일(금) 오후 7시
◦장소: 최명희문학관(전주한옥마을 내)

예술인이 기어이 쓰고, 그리고, 말하고, 노래해야 하는 전라북도 이야기,

전문가에게 듣고, 예술인이 창작한다.


전라북도는 써야 할 이야기가 많다. 남원과 장수의 가야 왕국, 여전히 활개 치고 있는 일제강점기의 잔재들, 한국전쟁 당시 전주교도소에서 학살당한 민간인… 시인·작가를 비롯한 예술인과 예비창작인을 대상으로 우리가 기어이 알고 써야 할 전북의 역사를 다시 살펴본다.


전북문화 바로 알기.png

 

문화콘텐츠는 이야기 예술에서 시작된다. 문학텍스트는 방송과 영화, 컴퓨터 게임, 애니메이션, 웹 콘텐츠, 모바일 콘텐츠, 박물관, 테마파크, 축제 등 문화산업의 장르를 확장하며 기본 콘텐츠로 활용되며, 그 의미와 기능과 효과를 다시 생산하고 있다. 동화, 소설, 수필, 시, 시나리오, 희곡… 문학작품이 되어야 좀 더 널리, 좀 더 쉽게, 좀 더 빨리 알려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제1차
○일시: 11월 27일(수) 오후 7시 / 최명희문학관
○주제: 일제하, 전북 지역 친일의 기억들
○강사: 김재호 (민족문제연구소 전북지부장)
○내용: 미곡의 주산지인 전라북도는 일제강점기 다른 지역에 비해 직접적이고 집중적인 식민의 폐해를 겪었던 지역이다. 극한의 식민지 수탈과 억압의 과정에서 일본 제국주의 지배 체제의 일원으로 편입해 들어가 협력과 순응으로 민족을 배반하고 전북 지역의 유력인으로 성장한 그들의 면모를 추적해 본다.


●제2차
○일시: 11월 28일(목) 오후 7시 / 최명희문학관
○주제: 백두대간 속 전북가야는 첨단과학이다
○강사: 곽장근 (군산대 역사철학부 교수·가야문화연구소장)
○내용: 1500년 전, 한반도 척추 백두대간에 가야문화를 당당히 꽃피운 ‘전북 가야’는 한마디로 첨단과학이다. 백두대간 동쪽 운봉고원 내 운봉가야로 알려진 철의 왕국 기문국, 금강 최상류 진안고원 내 장수가야로 밝혀진 봉수왕국 반파국을 유적과 유물로 만나본다.


●제3차
○일시: 11월 29일(금) 오후 7시 / 최명희문학관
○주제: 6·25, 황방산과 민간인 학살 사건
○강사: 이병초 (시인·웅지세무대 교수)
○내용: 1950년 7월 전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사람들이 떼죽음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들은 양민이었고, 양심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들이었다. 이승만 정권, 그것은 악마의 작품이라는 것도 그들은 알았다. 이승만 정권의 수립은 곧바로 분단 확정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후퇴하는 국군과 경찰에게 그분들은 무차별 학살되었다. 이번 강의는 그릇된 정권과 그 주구들이 국민을 속인 사건의 일부를 살펴보고자 한다. 무덤조차 없이 산천에 함부로 버려진 넋을 찾아보면서 왜 진실은 밝혀져야 하는지 힘껏 따져볼 것이다.

우리가 꼭 소문내야 하는 전라북도 이야기.JPG

◦주최: 혼불기념사업회 ◦주관: 최명희문학관·전북작가회의 ◦후원: 전라북도 전주시

전체 61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7·8월)매월 영상으로 만나는 최명희문학관
최명희문학관 | 2022.09.27 | 추천 0 | 조회 10
최명희문학관 2022.09.27 0 10
공지사항
10월 1일(토)·8일(토)·9일(일) 단어·문장·책·마음 나눔
최명희문학관 | 2022.09.17 | 추천 0 | 조회 136
최명희문학관 2022.09.17 0 136
공지사항
최명희문학관이 교육부 주관 ‘2022년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최명희문학관 | 2022.07.05 | 추천 0 | 조회 848
최명희문학관 2022.07.05 0 848
공지사항
[연장개관안내]6월 1일(수)부터 10월 30일(일)까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연장 개관
최명희문학관 | 2022.05.31 | 추천 0 | 조회 1255
최명희문학관 2022.05.31 0 1255
533
(6월 9일~10월 31일) 최명희문학관 연장(10시~20시) 개관 안내
최명희문학관 | 2020.06.07 | 추천 0 | 조회 6227
최명희문학관 2020.06.07 0 6227
532
2020년 혼불완독프로그램 9강(9/10) 휴강 안내
최명희문학관 | 2020.05.22 | 추천 0 | 조회 6852
최명희문학관 2020.05.22 0 6852
531
제3회 혼불의메아리 결과를 발표합니다
최명희문학관 | 2020.05.10 | 추천 0 | 조회 2827
최명희문학관 2020.05.10 0 2827
530
소설 「혼불」미리 읽어주세요.
최명희문학관 | 2020.04.30 | 추천 0 | 조회 1689
최명희문학관 2020.04.30 0 1689
529
최명희문학관이 14주년(2006. 04. 25.)을 맞이했습니다.
최명희문학관 | 2020.04.25 | 추천 0 | 조회 1545
최명희문학관 2020.04.25 0 1545
528
기획전시 (4월 9일-28일) <부채에 담은 혼불展>
최명희문학관 | 2020.04.15 | 추천 0 | 조회 1485
최명희문학관 2020.04.15 0 1485
527
최명희문학관 불용물품 관리전환 소요조회
최명희문학관 | 2020.04.07 | 추천 0 | 조회 1434
최명희문학관 2020.04.07 0 1434
526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 2020.04.03 | 추천 0 | 조회 9620
최명희문학관 2020.04.03 0 9620
525
전라북도 초등학생들의 시를 보내주세요!
최명희문학관 | 2020.03.14 | 추천 0 | 조회 2230
최명희문학관 2020.03.14 0 2230
524
『혼불』, 펩아트로 만나세요
최명희문학관 | 2020.03.13 | 추천 0 | 조회 2208
최명희문학관 2020.03.13 0 2208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