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827 - 초여름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3-05-11 14:46
조회
331


-----------------------------------------------------------

동짓달의 어둡고 깊은 겨울이 시름없는 봄 되더니,

무심한 절기는 어느덧 입하(立夏) · 소만(小滿)을 넘기고,

잎사귀 무성한 초여름으로 접어든다.

「혼불」 9권 219쪽

-----------------------------------------------------------

글씨 쓴 사람: 한우리(대전)

생각나눔: 봄의 향기로 가득했던 문학관이 어느새 초여름의 향기가 느껴진다.
전체 90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8
필록857 - 서로 비추어 주는 밤
최명희문학관 | 2023.12.10 | 추천 0 | 조회 194
최명희문학관 2023.12.10 0 194
907
필록856 - 겨울
최명희문학관 | 2023.12.05 | 추천 0 | 조회 167
최명희문학관 2023.12.05 0 167
906
필록855 - 차가운 겨울밤
최명희문학관 | 2023.11.23 | 추천 0 | 조회 201
최명희문학관 2023.11.23 0 201
905
필록854 - 눈이 오시는구먼요
최명희문학관 | 2023.11.19 | 추천 0 | 조회 137
최명희문학관 2023.11.19 0 137
904
필록853 - 새 길이 아니면
최명희문학관 | 2023.11.12 | 추천 0 | 조회 157
최명희문학관 2023.11.12 0 157
903
필록852 - 바깥의 달빛
최명희문학관 | 2023.11.07 | 추천 0 | 조회 197
최명희문학관 2023.11.07 0 197
902
필록851 - 가을바람
최명희문학관 | 2023.11.05 | 추천 0 | 조회 135
최명희문학관 2023.11.05 0 135
901
필록850 - 근본
최명희문학관 | 2023.10.19 | 추천 0 | 조회 378
최명희문학관 2023.10.19 0 378
900
필록849 - 좋은인연
최명희문학관 | 2023.10.15 | 추천 0 | 조회 381
최명희문학관 2023.10.15 0 381
899
필록848 - 눈부신 떨기.
최명희문학관 | 2023.10.07 | 추천 0 | 조회 431
최명희문학관 2023.10.07 0 431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