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58 - 회색을 머금고 있던 하늘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2-30 17:40
조회
187


 

잔뜩 찌푸려 음산한 회색을 머금고 있던 하늘

기어이 저녁 들면서 한바탕 눈을 쏟는데,

위이이이, 가없는 허공을 태질하는 바람까지 데불어,

강모의 방 서창이 눈발 세차게 부딪치는 차그르르 소리와

떠그럭, 떨그럭, 창문 거칠게 덜걱이는 소리

 

「혼불」 10권 82쪽





오늘(12/30) 하늘을 옮겨놓은 것 같은 문장입니다. 맑은 하늘이 꿈결이라도 된 듯 갑자기 몰려든 눈구름이 사방을 뒤덮고 하얀 눈송이들을 쏟아내고 있는데요. 잠시 딴짓하다 고개를 돌려보면 바닥에 깨끗한 눈이 한 겹 더 자라 있습니다. 이제 2021년도 하루 남았는데요. 모두에게 평안한 날들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전체 83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30
필록 779 - 초여름
최명희문학관 | 2022.05.26 | 추천 0 | 조회 10
최명희문학관 2022.05.26 0 10
829
필록 778 - 해방
최명희문학관 | 2022.05.19 | 추천 0 | 조회 27
최명희문학관 2022.05.19 0 27
828
필록 777 - 아버지
최명희문학관 | 2022.05.12 | 추천 0 | 조회 49
최명희문학관 2022.05.12 0 49
827
필록 776 - 어린아이
최명희문학관 | 2022.05.05 | 추천 0 | 조회 64
최명희문학관 2022.05.05 0 64
826
필록 775 - 모든 액은 다 타버리라.
최명희문학관 | 2022.04.28 | 추천 0 | 조회 68
최명희문학관 2022.04.28 0 68
825
필록 774 - 누군가의 조상
최명희문학관 | 2022.04.21 | 추천 0 | 조회 93
최명희문학관 2022.04.21 0 93
824
필록 773 - 붉은 작약
최명희문학관 | 2022.04.14 | 추천 0 | 조회 118
최명희문학관 2022.04.14 0 118
823
필록 772 - 살구꽃 이파리
최명희문학관 | 2022.04.07 | 추천 0 | 조회 159
최명희문학관 2022.04.07 0 159
822
필록 771 - 사람의 정
최명희문학관 | 2022.03.31 | 추천 0 | 조회 158
최명희문학관 2022.03.31 0 158
821
필록 770 - 자기 몫
최명희문학관 | 2022.03.24 | 추천 0 | 조회 166
최명희문학관 2022.03.24 0 166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