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51 - 푸른 불덩어리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1-11 12:05
조회
236


 

지붕 위로 훌렁 떠오르는

푸른 불덩어리를 보았다.

안채 쪽에서 솟아오른 그 불덩어리는

보름달만큼 크고 투명하였다.

그러나 달보다 더 투명하고 시리어

섬뜩하도록 푸른빛이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청암부인의 혼(魂)불이었다.

 

「혼불」 3권 103쪽





사람의 육신에서 혼불이 나가면 바로 사흘 안에, 아니면 오래가야 석 달 안에 초상이 난다고 합니다. 혼불은 크기가 종발만 하며, 살 없는 빛으로 별 색같이 맑고 포르스름한데, 여자의 것은 둥글고, 남자의 것은 꼬리가 있고 좀 더 크다고 합니다. 원통한 사람의 넋은 미처 몸속에서 빠져 나가지 못한 채 방황하게 되고, 제 명대로 살다가 편안히 가는 사람의 혼불은 다음에 태어날 자리를 찾아 저승으로 너훌너훌 날아간다고 하는데요. ‘혼불’에 대해 알 수 있는 문장입니다.
전체 83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30
필록 779 - 초여름
최명희문학관 | 2022.05.26 | 추천 0 | 조회 10
최명희문학관 2022.05.26 0 10
829
필록 778 - 해방
최명희문학관 | 2022.05.19 | 추천 0 | 조회 27
최명희문학관 2022.05.19 0 27
828
필록 777 - 아버지
최명희문학관 | 2022.05.12 | 추천 0 | 조회 49
최명희문학관 2022.05.12 0 49
827
필록 776 - 어린아이
최명희문학관 | 2022.05.05 | 추천 0 | 조회 65
최명희문학관 2022.05.05 0 65
826
필록 775 - 모든 액은 다 타버리라.
최명희문학관 | 2022.04.28 | 추천 0 | 조회 68
최명희문학관 2022.04.28 0 68
825
필록 774 - 누군가의 조상
최명희문학관 | 2022.04.21 | 추천 0 | 조회 93
최명희문학관 2022.04.21 0 93
824
필록 773 - 붉은 작약
최명희문학관 | 2022.04.14 | 추천 0 | 조회 118
최명희문학관 2022.04.14 0 118
823
필록 772 - 살구꽃 이파리
최명희문학관 | 2022.04.07 | 추천 0 | 조회 159
최명희문학관 2022.04.07 0 159
822
필록 771 - 사람의 정
최명희문학관 | 2022.03.31 | 추천 0 | 조회 158
최명희문학관 2022.03.31 0 158
821
필록 770 - 자기 몫
최명희문학관 | 2022.03.24 | 추천 0 | 조회 166
최명희문학관 2022.03.24 0 166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