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48 - 마음이 능히 목숨조차도 삼키는 것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0-21 11:15
조회
156


 

심정이야 어디 손에 잡히는가?

허나, 이 심정이 상하면 밥을 먹어도 체하고,

심정이 슬프면 마른 눈에도

눈물이 고여 흐르는 이치를 생각해 보게.

형체 없는 마음이 능히 목숨조차도 삼키는 것

놀랍고 두려울 뿐이네.

 

「혼불」 2권 122~123쪽





사람의 마음처럼 어려운 것이 있을까요? 다스리면 성현 군자도 되고 제세 영웅도 되지만, 자칫 고삐를 놓친다면 사나운 말 한 가지라. 내 속에서 우러나온 마음이 결국은 나를 발길질하고 짓밟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값진 심정이 상하지 않도록 잘 다스리고 길들이고 정성껏 보살펴야겠습니다.
전체 81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12
필록 762 - 정성을 다해 보는 것
최명희문학관 | 2022.01.20 | 추천 0 | 조회 15
최명희문학관 2022.01.20 0 15
811
필록 760 - 정신의 경치
최명희문학관 | 2022.01.13 | 추천 0 | 조회 49
최명희문학관 2022.01.13 0 49
810
필록 759 - 미흡한 구석이 남아 있는 게 좋지
최명희문학관 | 2022.01.06 | 추천 0 | 조회 55
최명희문학관 2022.01.06 0 55
809
필록 758 - 회색을 머금고 있던 하늘
최명희문학관 | 2021.12.30 | 추천 0 | 조회 63
최명희문학관 2021.12.30 0 63
808
필록 757 - 흰 꽃잎
최명희문학관 | 2021.12.23 | 추천 0 | 조회 83
최명희문학관 2021.12.23 0 83
807
필록 756 - 사흘의 인연
최명희문학관 | 2021.12.16 | 추천 0 | 조회 97
최명희문학관 2021.12.16 0 97
806
필록 755 - 겨울 강아지같이
최명희문학관 | 2021.12.09 | 추천 0 | 조회 88
최명희문학관 2021.12.09 0 88
805
필록 754 - 이파리 하나 없이 스산한 잔가지
최명희문학관 | 2021.12.02 | 추천 0 | 조회 119
최명희문학관 2021.12.02 0 119
804
필록 753 - 한 모둠으로 모여 앉아
최명희문학관 | 2021.11.25 | 추천 0 | 조회 126
최명희문학관 2021.11.25 0 126
803
필록 752 - 불꽃 튀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8 | 추천 0 | 조회 134
최명희문학관 2021.11.18 0 134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