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35 - 양반 안 부럽데이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7-22 11:55
조회
36


 

더우먼 기양 잠벵이도 척척 걷어붙이고

누가 보든지 말든지 웃통 훌딱 벗고는

등물 한번 씨여언허게 허먼 오직이나 좋겄등만,

한여름 오뉴월에도 그 송진 같은 땀을 대관절 어쩔라고,

보손에 바지에 저구리에 도포에 망건에 아이고매,

씨꺼먼 갓끄장 꼬깔맹이로 받쳐쓰고 어디 질에 가는 냥반 보먼,

나, 참말로 그럴 때만큼은 꿈에도 양반 안 부럽데이.

다른 때라먼 몰라도.

 

「혼불」 7권 243~244쪽





맴맴 매미소리가 지글지글 익어가는 땡볕 속에서 잠깐만 밖에 서 있어도 땀이 뻘뻘. 등거리가 축축해집니다. 이런 날씨에는 체면 때문에 겹겹이 옷을 껴입어야 하는 양반이 부럽지 않은데요. 보기만 해도 어찌나 더웠을지 상상이 가 안쓰러워지는 문장입니다.
전체 78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7
New 필록 736 - 바람이 시원하다
최명희문학관 | 2021.07.29 | 추천 0 | 조회 3
최명희문학관 2021.07.29 0 3
786
필록 735 - 양반 안 부럽데이
최명희문학관 | 2021.07.22 | 추천 0 | 조회 36
최명희문학관 2021.07.22 0 36
785
필록 734 - 곡식 한 톨
최명희문학관 | 2021.07.15 | 추천 0 | 조회 44
최명희문학관 2021.07.15 0 44
784
필록 733 - 쏟아지는 작달비
최명희문학관 | 2021.07.08 | 추천 0 | 조회 79
최명희문학관 2021.07.08 0 79
783
필록 732 - 유월 유두날 익모초를 먹으면
최명희문학관 | 2021.07.01 | 추천 0 | 조회 81
최명희문학관 2021.07.01 0 81
782
필록 731 - 흰 별같이 쏟아져 지는 감꽃
최명희문학관 | 2021.06.24 | 추천 0 | 조회 95
최명희문학관 2021.06.24 0 95
781
필록 730 - 장독대를 에워싸고 피어나는 맨드라미
최명희문학관 | 2021.06.17 | 추천 0 | 조회 172
최명희문학관 2021.06.17 0 172
780
필록 729 - 지화는 인간의 정성
최명희문학관 | 2021.06.10 | 추천 0 | 조회 2428
최명희문학관 2021.06.10 0 2428
779
필록 728 -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최명희문학관 | 2021.06.03 | 추천 0 | 조회 4919
최명희문학관 2021.06.03 0 4919
778
필록 727 - 일 안허고 살 수 없는 시상
최명희문학관 | 2021.05.27 | 추천 0 | 조회 2005
최명희문학관 2021.05.27 0 2005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