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34 - 곡식 한 톨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7-15 14:27
조회
45


 

아낙은, 보리 한 톨, 수수 한 알갱이도 살점같이 아깝다.

무심하게 입으로 들어가는 그 곡식 한 톨에

허리가 몇 번이 구부러지며 손이 몇 번 가는지를 잘 알기 때문이다.

하물며, 이런 뙤약볕에 등이 뜨끈뜨끈하게 익어가면서,

흘러내린 땀으로 발등을 적시고 흙을 젖게 한 쌀이야말로

더 말할 나위가 있으랴.

「혼불」 1권 248쪽





무섭게 쏟아지던 장마가 물러가고 위에서 내리쪼이는 놋쇠 같은 햇볕에 숨이 헉헉 막히는 더위가 익어가고 있습니다. 초목이 무성해지고 잡초가 검푸르게 우거지면 농부들의 일손은 더욱 바빠지는데요. 땀으로 키워낸 귀한 곡식이 어떤 의미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만드는 문장입니다.
전체 78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7
New 필록 736 - 바람이 시원하다
최명희문학관 | 2021.07.29 | 추천 0 | 조회 3
최명희문학관 2021.07.29 0 3
786
필록 735 - 양반 안 부럽데이
최명희문학관 | 2021.07.22 | 추천 0 | 조회 36
최명희문학관 2021.07.22 0 36
785
필록 734 - 곡식 한 톨
최명희문학관 | 2021.07.15 | 추천 0 | 조회 45
최명희문학관 2021.07.15 0 45
784
필록 733 - 쏟아지는 작달비
최명희문학관 | 2021.07.08 | 추천 0 | 조회 80
최명희문학관 2021.07.08 0 80
783
필록 732 - 유월 유두날 익모초를 먹으면
최명희문학관 | 2021.07.01 | 추천 0 | 조회 81
최명희문학관 2021.07.01 0 81
782
필록 731 - 흰 별같이 쏟아져 지는 감꽃
최명희문학관 | 2021.06.24 | 추천 0 | 조회 95
최명희문학관 2021.06.24 0 95
781
필록 730 - 장독대를 에워싸고 피어나는 맨드라미
최명희문학관 | 2021.06.17 | 추천 0 | 조회 172
최명희문학관 2021.06.17 0 172
780
필록 729 - 지화는 인간의 정성
최명희문학관 | 2021.06.10 | 추천 0 | 조회 2428
최명희문학관 2021.06.10 0 2428
779
필록 728 -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최명희문학관 | 2021.06.03 | 추천 0 | 조회 4919
최명희문학관 2021.06.03 0 4919
778
필록 727 - 일 안허고 살 수 없는 시상
최명희문학관 | 2021.05.27 | 추천 0 | 조회 2006
최명희문학관 2021.05.27 0 2006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