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12 - 설날이라 들떠서 잠 못 이루는 아이들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2-12 11:15
조회
897

남루하고 따뜻한 불빛들이 낮은 목소리로 젖은 듯이 번지고,

내일이 설날이라 들떠서 잠 못 이루는 아이들이

저희끼리 툭탁거리다가 그 문짝에 그림자로 비치는데,

어디 먼 데서 늦게야 오는 사람이라도 있는 집에서는

사립간에 두세두세 기척이 들리고,

벌컥 방문이 열리면 주황 불빛이 마당으로 쏟아지기도 하였다.

「혼불」 5권 26쪽





기름내 솔솔 나는 맛있는 음식, 푸릇한 세뱃돈을 기대하며 잠 못 들던 어린 시절이 생각나는 문장입니다.🙇‍♀️ 코로나19로 그리운 얼굴을 못 보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그래도 마음만은 함께 하는 즐거운 설 보내시길 바랍니다.👨‍👩‍👧‍👦❤
전체 84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70
필록 719 - 니 꺼이나 놓치지 말어
최명희문학관 | 2021.04.01 | 추천 0 | 조회 3753
최명희문학관 2021.04.01 0 3753
769
필록 718 - 아름드리 벚나무들 잎사귀
최명희문학관 | 2021.03.25 | 추천 0 | 조회 5304
최명희문학관 2021.03.25 0 5304
768
필록 717 - 국경을 넘어온 바람
최명희문학관 | 2021.03.18 | 추천 0 | 조회 5531
최명희문학관 2021.03.18 0 5531
767
필록 716 - 천지에 봄빛이 가득
최명희문학관 | 2021.03.11 | 추천 0 | 조회 7313
최명희문학관 2021.03.11 0 7313
766
필록 715 - 순리가 있는 것을
최명희문학관 | 2021.03.04 | 추천 0 | 조회 8802
최명희문학관 2021.03.04 0 8802
765
필록 714 - 내 생애의 징검다리
최명희문학관 | 2021.02.25 | 추천 0 | 조회 4305
최명희문학관 2021.02.25 0 4305
764
필록 713 - 모습과 그릇은 일시적인 현상
최명희문학관 | 2021.02.18 | 추천 0 | 조회 2469
최명희문학관 2021.02.18 0 2469
763
필록 712 - 설날이라 들떠서 잠 못 이루는 아이들
최명희문학관 | 2021.02.12 | 추천 0 | 조회 897
최명희문학관 2021.02.12 0 897
762
필록 711 - 복을 비는 마음
최명희문학관 | 2021.02.04 | 추천 0 | 조회 742
최명희문학관 2021.02.04 0 742
761
필록 710 - 따뜻한 흙냄새가 피어오른다
최명희문학관 | 2021.01.28 | 추천 0 | 조회 562
최명희문학관 2021.01.28 0 562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