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28 -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6-03 15:58
조회
5195


 

결코 순탄치 않은 시대와 역사, 진부한 인습, 억울한 관념의 편벽이

그대들을 상하게 할지라도, 오히려 저마다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삶의 중심에서 빚어낸다면, 그 몸에 어리는 무늬들은

이윽고 이 세상에 새로운 풍경을 이루어 드리울 것이니.

「혼불」 8권 252쪽





최명희 선생의 깊은 관찰력과 대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마음, 섬세한 표현력이 돋보이는 문장입니다. 하찮은 나무 화병을 통해 하층민인 거멍굴 사람들, 혹은 일제에 고통받는 백성들을 위로합니다. 썩은 나무토막이 모든 것 품어 안아 새로이 화병으로 태어나듯, 이들도 결국은 이 역사 앞에 온몸 드러내 저마다의 무늬로 새 경치를 아로새길 것이라는 긍정의 빛이 담긴 문장입니다.
전체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4
필록 733 - 쏟아지는 작달비
최명희문학관 | 2021.07.08 | 추천 0 | 조회 386
최명희문학관 2021.07.08 0 386
783
필록 732 - 유월 유두날 익모초를 먹으면
최명희문학관 | 2021.07.01 | 추천 0 | 조회 384
최명희문학관 2021.07.01 0 384
782
필록 731 - 흰 별같이 쏟아져 지는 감꽃
최명희문학관 | 2021.06.24 | 추천 0 | 조회 397
최명희문학관 2021.06.24 0 397
781
필록 730 - 장독대를 에워싸고 피어나는 맨드라미
최명희문학관 | 2021.06.17 | 추천 0 | 조회 452
최명희문학관 2021.06.17 0 452
780
필록 729 - 지화는 인간의 정성
최명희문학관 | 2021.06.10 | 추천 0 | 조회 2725
최명희문학관 2021.06.10 0 2725
779
필록 728 -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최명희문학관 | 2021.06.03 | 추천 0 | 조회 5195
최명희문학관 2021.06.03 0 5195
778
필록 727 - 일 안허고 살 수 없는 시상
최명희문학관 | 2021.05.27 | 추천 0 | 조회 2257
최명희문학관 2021.05.27 0 2257
777
필록 726 - 바로 붙은 이름
최명희문학관 | 2021.05.20 | 추천 0 | 조회 2611
최명희문학관 2021.05.20 0 2611
776
필록 725 - 잘못되고 부서진 것들
최명희문학관 | 2021.05.13 | 추천 0 | 조회 1828
최명희문학관 2021.05.13 0 1828
775
필록 724 - 서로 베푼 마음
최명희문학관 | 2021.05.06 | 추천 0 | 조회 4172
최명희문학관 2021.05.06 0 4172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