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21 - 빛으로 적시는 달빛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4-15 15:40
조회
6684

은 아무리 찬연하게 밝아도 고요히 올려다볼 수 있으며,

어둠 또한 무색하게 쫓겨나는 대신

더욱더 어둠답게 머물러 검은 그림자를 짓는다.

어둠을 데불은 달빛은 제 몸의 푸른 인광(燐光)을 허공에 풀어,

언덕과 골짜기와 지상의 사물들이 옥색으로 물들어 젖게 한다.

사람의 구곡 간장까지도 화안히 비추어 빛으로 적시는 달빛.

「혼불」 5권 35쪽





최명희 작가는 소설 「혼불」 5권에서 달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합니다. 밤하늘에 홀로 뜬 달은 꿈같기도 하고, 충만하고, 신비로운데요. ‘지상의 사물들이 옥색으로 물들어 젖게 한다.’는 표현이 고요한 밤, 멍하니 달을 바라보게 만드는 그 매력을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전체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4
필록 733 - 쏟아지는 작달비
최명희문학관 | 2021.07.08 | 추천 0 | 조회 386
최명희문학관 2021.07.08 0 386
783
필록 732 - 유월 유두날 익모초를 먹으면
최명희문학관 | 2021.07.01 | 추천 0 | 조회 384
최명희문학관 2021.07.01 0 384
782
필록 731 - 흰 별같이 쏟아져 지는 감꽃
최명희문학관 | 2021.06.24 | 추천 0 | 조회 397
최명희문학관 2021.06.24 0 397
781
필록 730 - 장독대를 에워싸고 피어나는 맨드라미
최명희문학관 | 2021.06.17 | 추천 0 | 조회 452
최명희문학관 2021.06.17 0 452
780
필록 729 - 지화는 인간의 정성
최명희문학관 | 2021.06.10 | 추천 0 | 조회 2726
최명희문학관 2021.06.10 0 2726
779
필록 728 - 제 몸으로 깎은 화병 하나
최명희문학관 | 2021.06.03 | 추천 0 | 조회 5195
최명희문학관 2021.06.03 0 5195
778
필록 727 - 일 안허고 살 수 없는 시상
최명희문학관 | 2021.05.27 | 추천 0 | 조회 2257
최명희문학관 2021.05.27 0 2257
777
필록 726 - 바로 붙은 이름
최명희문학관 | 2021.05.20 | 추천 0 | 조회 2611
최명희문학관 2021.05.20 0 2611
776
필록 725 - 잘못되고 부서진 것들
최명희문학관 | 2021.05.13 | 추천 0 | 조회 1828
최명희문학관 2021.05.13 0 1828
775
필록 724 - 서로 베푼 마음
최명희문학관 | 2021.05.06 | 추천 0 | 조회 4172
최명희문학관 2021.05.06 0 4172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