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47 - 높은 향기를 뿜어야만 국화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0-14 13:21
조회
269


 

국화는 오상고절(傲霜孤節)이라.

난만헌 봄 무성헌 여름을 마다허고,

그 온갖 잡꽃 피기 좋은 시절에는

묵묵히 감추고만 있던 꽃을

찬 서리 내려서 다른 꽃 다 시들어 버릴 때,

서릿발 속에서도 외로이 피어나

홀로 절개를 지키며 높은 향기를 뿜어야만 국화

 

「혼불」 7권 243쪽





혈통만 내세우며 제대로 된 행실을 하지 않는 양반을 비꼬며 임서방이 말합니다. 봄에 피는 국화, 알록달록 단풍 드는 소나무, 여름에 만발한 매화며 구부러진 대나무를 진실된 군자라고 할 수 없겠죠? 새파랗게 변함없어야 소나무고, 깔끔하니 속이 비어있어야 대나무고, 엄동설한에 꽃망울을 피워 사방에 향기가 떠 있어야 매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행실에서 향내가 나는지 돌아보게 되는 문장입니다.
전체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04
필록 753 - 한 모둠으로 모여 앉아
최명희문학관 | 2021.11.25 | 추천 0 | 조회 274
최명희문학관 2021.11.25 0 274
803
필록 752 - 불꽃 튀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8 | 추천 0 | 조회 294
최명희문학관 2021.11.18 0 294
802
필록 751 - 푸른 불덩어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1 | 추천 0 | 조회 272
최명희문학관 2021.11.11 0 272
801
필록 750 - 사그락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04 | 추천 0 | 조회 270
최명희문학관 2021.11.04 0 270
800
필록 749 - 심뽀를 갖지 말구우
최명희문학관 | 2021.10.28 | 추천 0 | 조회 290
최명희문학관 2021.10.28 0 290
799
필록 748 - 마음이 능히 목숨조차도 삼키는 것
최명희문학관 | 2021.10.21 | 추천 0 | 조회 273
최명희문학관 2021.10.21 0 273
798
필록 747 - 높은 향기를 뿜어야만 국화
최명희문학관 | 2021.10.14 | 추천 0 | 조회 269
최명희문학관 2021.10.14 0 269
797
필록 746 - 국문가
최명희문학관 | 2021.10.07 | 추천 0 | 조회 352
최명희문학관 2021.10.07 0 352
796
필록 745 - 음력 시월 초순
최명희문학관 | 2021.09.30 | 추천 0 | 조회 353
최명희문학관 2021.09.30 0 353
795
필록 744 - 보름달
최명희문학관 | 2021.09.23 | 추천 0 | 조회 391
최명희문학관 2021.09.23 0 391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