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살소살

삶을닮다(오늘의필록)

필록 741 - 가을이 깊어진다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09-02 11:30
조회
339


 

달빛이 형광으로 찍힌 것 같던 박꽃들이 이울어

둥그렇게 달덩이로 떠오를 무렵이면,

밤사이 뜰에는 찬 이슬이 내리고,

하늘은 물속으로 가라앉아 가을이 깊어진다.

펄럭.

귓가에 지는 오동잎 소리

「혼불」 5권 36~37쪽





문학관 앞 대추나무에 대추가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달달한 갈색으로 물드는 걸 보니 어느새 가을이 다가온 모양입니다. 갑자기 차가워진 바람에 놀라 떨어진 잎사귀에 걸음을 늦추는 계절. 검은 구름이 걷히면 높게 펼쳐질 파란 하늘이 기다려지는 요즘입니다.
전체 8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04
필록 753 - 한 모둠으로 모여 앉아
최명희문학관 | 2021.11.25 | 추천 0 | 조회 273
최명희문학관 2021.11.25 0 273
803
필록 752 - 불꽃 튀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8 | 추천 0 | 조회 294
최명희문학관 2021.11.18 0 294
802
필록 751 - 푸른 불덩어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11 | 추천 0 | 조회 272
최명희문학관 2021.11.11 0 272
801
필록 750 - 사그락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 2021.11.04 | 추천 0 | 조회 270
최명희문학관 2021.11.04 0 270
800
필록 749 - 심뽀를 갖지 말구우
최명희문학관 | 2021.10.28 | 추천 0 | 조회 290
최명희문학관 2021.10.28 0 290
799
필록 748 - 마음이 능히 목숨조차도 삼키는 것
최명희문학관 | 2021.10.21 | 추천 0 | 조회 272
최명희문학관 2021.10.21 0 272
798
필록 747 - 높은 향기를 뿜어야만 국화
최명희문학관 | 2021.10.14 | 추천 0 | 조회 268
최명희문학관 2021.10.14 0 268
797
필록 746 - 국문가
최명희문학관 | 2021.10.07 | 추천 0 | 조회 351
최명희문학관 2021.10.07 0 351
796
필록 745 - 음력 시월 초순
최명희문학관 | 2021.09.30 | 추천 0 | 조회 353
최명희문학관 2021.09.30 0 353
795
필록 744 - 보름달
최명희문학관 | 2021.09.23 | 추천 0 | 조회 390
최명희문학관 2021.09.23 0 390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