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목

그리고 최명희

최명희 씨를 생각함

최명희씨를 생각하면 작가의 어떤 근원적인 고독감 같은 것이 느껴진다. 1993년 여름이었을 것이다. 중국 연길 서시장을 구경하고 있다가 중국인 옷으로 변장하고 커다란 취재 노트를 든 최명희씨를 우연히 만났다.

「혼불」의 주인공의 행로를 따라 이제 막 거기까지 왔는데 며칠 후엔 심양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웃으면서 연길 사람들이 한국인이라고 너무 바가지를 씌우는 바람에 그런 옷을 입었노라고 했다. 그날 저녁 김학철 선생 댁엘 들르기로 되어 있어 같이 갔는데 깐깐한 선생께서 모르는 사람을 데려왔다고 어찌나 통박을 주던지 민망해한 적이 있다. 그 후 서울에서 한 번 더 만났다. 한길사가 있던 신사동 어느 카페였는데 고저회와 함께 셋이서 이슥토록 맥주를 마신 것 같다. 밤이 늦어 방향이 같은 그와 함께 택시를 탔을 때였다. 도곡동 아파트가 가까워지자 그가 갑자기 내 손을 잡고 울먹였다.’이형, 요즈음 내가 한 달에 얼마로 사는지 알아? 삼만 원이야, 삼만 원……

동생들이 도와주겠다고 하는데 모두 거절했어. 내가 얼마나 힘든지 알어?’ 고향 친구랍시고 겨우 내 손을 잡고 통곡하는 그를 달래느라 나는 그날 치른 학생들의 기말고사 시험지를 몽땅 잃어버렸다. 그리고 그날 밤 홀로 돌아오면서 생각했다.
그가 얼마나 하기 힘든 얘기를 내게 했는지를. 그러자 그만 내 가슴도 마구 미어지기 시작했다. 나는 속으로 가만히 생각했다. ‘혼불’은 말하자면 그 하기 힘든 얘기의 긴 부분일 것이라고.

시집 ‘은빛 호각’ (이시형/창비) 중에서

문단의 평가

▣ 최명희 선생님을 생각하는 지인들의 애틋한 글이에요.

[걷고 싶은 길] 내 마음속으로의 여행…임실 섬진강 길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2-06-11 11:18
조회
25
출처1: 연합뉴스 2022년 6월 10일 <[걷고 싶은 길] 내 마음속으로의 여행…임실 섬진강 길>

출처2: https://www.yna.co.kr/view/AKR20220516045700805?input=1179m

 

(중략)

섬진강은 물줄기가 지나가는 지역에 따라 몇 가지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 임실 관촌 지역에서는 오원강, 임실 운암 지역에서는 운암강, 순창에서는 적성강, 곡성에서는 순자강 혹은 압록강 등으로 일컬어진다. 모래가람, 다사강, 두치강 등의 이름도 갖고 있다.

소설 '혼불'의 작가 최명희는 운암강에 대해 '구름이 몸을 이루면 바위가 되고, 바위가 몸을 풀면 구름이 된다'고 표현했다. 섬진강 상류에는 강물 가운데 운치 있는 큰 바위들이 군데군데 흩어져 있다. 마치 작은 도담삼봉들이 모여있는 것 같다. 최명희의 표현은 검은 바위들 위로 물안개가 서렸다가 걷히길 반복하는 풍광을 묘사한 것 같다. 아침이면 바위가 몸을 풀어 안개가 되고, 해가 나면 안개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바위라는 몸을 이룬다는 의미 같다. 자연과 깊이 공감하지 않고는 자연의 변화를 이처럼 심오하게 표현할 수 없을 것이다.

(후략)
전체 1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4
(송가영)문학인과 언론인의 ‘경계인’
최명희문학관 | 2022.06.22 | 추천 0 | 조회 8
최명희문학관 2022.06.22 0 8
113
(박윤미)개구리 이야기
최명희문학관 | 2022.06.22 | 추천 0 | 조회 9
최명희문학관 2022.06.22 0 9
112
(김두규) 생거부안(生居扶安)과 사거순창(死居淳昌)
최명희문학관 | 2022.06.11 | 추천 0 | 조회 22
최명희문학관 2022.06.11 0 22
111
(김두규) 관광의 고장 전북만들기와 풍수
최명희문학관 | 2022.06.11 | 추천 0 | 조회 26
최명희문학관 2022.06.11 0 26
110
(김두규) ‘작은 서울[小京]’ 남원과 천추락(千秋樂)
최명희문학관 | 2022.06.11 | 추천 0 | 조회 23
최명희문학관 2022.06.11 0 23
109
(김두규) 전북의 8대(八大) 명당
최명희문학관 | 2022.06.11 | 추천 0 | 조회 27
최명희문학관 2022.06.11 0 27
108
[걷고 싶은 길] 내 마음속으로의 여행…임실 섬진강 길
최명희문학관 | 2022.06.11 | 추천 0 | 조회 25
최명희문학관 2022.06.11 0 25
107
[문화저널21]세계 속에 한국의 '혼불' 지피는 작곡가 임준희
최명희문학관 | 2022.04.06 | 추천 0 | 조회 120
최명희문학관 2022.04.06 0 120
106
[전라매일]전주의 꽃심 영원하리(강명수)
최명희문학관 | 2022.01.25 | 추천 0 | 조회 192
최명희문학관 2022.01.25 0 192
105
[식품저널] 화담산책 고향 말이 그립다
최명희문학관 | 2022.01.25 | 추천 0 | 조회 194
최명희문학관 2022.01.25 0 194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