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님하

문학관의 선물(글과 영상)

[글]초등학생도 알면 좋을 「혼불」 속 우리말(16/20)_ 이무럽다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2-06-17 10:05
조회
488


‘이무럽다’는 일정한 기준이나 원칙 없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다, 서로 친하여 거북하지 아니하고 행동에 구애됨이 없다는 뜻이다. ‘임의롭다’의 전라도 사투리다.

소설 「혼불」에서 두 번 나오는 ‘이무럽다’는 각각 강모와 춤복이가 나오는 부분에서 쓰인다.

강모가 부서방에게 말한다.

①“고단할 테니 기다리지는 말고 먼저 자. 어려워하지 말고, 이무럽게 생각해. 나는 형님한테 다녀오겠네.” (「혼불」)

부서방이 도무지 몸둘 바를 모르면서 두 손을 맞잡고 비비는 것을 젖은 눈시울로 바라보며 강모는 집을 나섰다.

“시방이 이월잉게 벌쎄 한참 되얐그만이요. 작년 시안 동짓달에 일을 당혀겼거등요. 지가 거그 있을 적으는 초하루 보름이먼 삭망에 가서 수차례, 절이라도 꼭 올리고 왔는디.”

부서방의 말을 다시 떠올리며 강모의 허리가 툭, 꺾인다.

“아아, 그랬어······.”

강모는 허공을 찢는 울음에 맞으며, 어두운 바람을 헤치고 강태한테로 간다. 할머니 돌아가신 것을 지체없이 알려야 하기 때문이었다.

춘복이의 사정도 강모와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풀어나가는 방식은 달랐다.

“그냥 우선은 모른 척 덮어 두어. 무슨 일에 알고도 안 물어 보는 거이 더 낫을 수도 있응게.”

공배의 말대로, 속으로야 어떻든 겉으로는 별 내색을 안하고 철이 바뀌고, 해가 바뀌어, 다시 동지섣달을 맞이하였는데.

지난 며칠간 춘복이는 혼자 무슨 일을 궁리하고 있었는지, 그 아무도 없는 농막에 외지게 틀어박혀 코빼기도 비끗 안하더니, 오늘 밤에는 부시시 마실을 온 것이었다.

②굳이 마실이라고 할 것도 없이 이 공배네 오두막을 제 집처럼 이무럽게 여기어 드나드는 춘복이었으니, 며칠간 얼굴 안 보인 것이 외려 이상한 일이었다. (「혼불」)

그렇게 보아서 그런지 그의 얼굴색은 얼핏 푸른 빛이 도는 것 같았다.

그리고 말이 없었다.

○ 20명의 시인·작가가 예문으로 소개하는 「혼불」 속 우리말 20개

③그 두 사람이 서로 알고 지낸 지 근 삼십 년, 이무럽기가 동기간(형제자매 사이)이나 다름없어. (글: 김병용·소설가)

④이무런 사이들끼리 뭐 가리고 자실 게 있다고 그렇게 까탈스럽게(까다롭게) 굴어. (글: 김병용·소설가)

*김병용_ 1990년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을 받았다. 장편소설 「그들의 총」, 소설집 『개는 어떻게 웃는가』, 기행집 『길은 길을 묻는다』 『길 위의 풍경』 『풍경 밖을 서성이다』 등을 냈다.

∥글·사진_ 최명희문학관

전체 11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영상] 2023년 영상으로 만나는 최명희문학관 (1월~9월)
최명희문학관 | 2023.02.02 | 추천 0 | 조회 765
최명희문학관 2023.02.02 0 765
114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⑦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몽상가, 강태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85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85
113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⑥ 욕망의 화신, 옹구네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84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84
112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⑤ 분가루 같은 여인, 강실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72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72
111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④ 절대종부, 효원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79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79
110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③ 그물에 걸리지 않는 인생을 꿈꾸는, 강모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61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61
109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② 대추씨 같이 단단하고 깐깐한, 이기채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30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30
108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속 인물① 진정한 어른, 청암부인
최명희문학관 | 2023.09.13 | 추천 0 | 조회 175
최명희문학관 2023.09.13 0 175
107
(영상과 대본) 어찌 그리 넘으 속을 잘 안당가?
최명희문학관 | 2023.08.17 | 추천 0 | 조회 152
최명희문학관 2023.08.17 0 152
106
(영상과 대본) 귀신사 홀어미다리와 이서 효자다리
최명희문학관 | 2023.08.17 | 추천 0 | 조회 145
최명희문학관 2023.08.17 0 145
105
[이미지]소설 「혼불」 가계도입니다
최명희문학관 | 2023.05.07 | 추천 0 | 조회 889
최명희문학관 2023.05.07 0 889
104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10권
최명희문학관 | 2023.05.03 | 추천 0 | 조회 415
최명희문학관 2023.05.03 0 415
103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9권
최명희문학관 | 2023.05.03 | 추천 0 | 조회 297
최명희문학관 2023.05.03 0 297
102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8권
최명희문학관 | 2023.05.03 | 추천 0 | 조회 328
최명희문학관 2023.05.03 0 328
101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7권
최명희문학관 | 2023.05.03 | 추천 0 | 조회 264
최명희문학관 2023.05.03 0 264
100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6권
최명희문학관 | 2023.05.03 | 추천 0 | 조회 280
최명희문학관 2023.05.03 0 280
99
[귀한 자료] 『전북인』(1991년 4월)에 실린 최명희 작가 인터뷰
최명희문학관 | 2023.03.14 | 추천 0 | 조회 353
최명희문학관 2023.03.14 0 353
98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5권
최명희문학관 | 2023.03.08 | 추천 0 | 조회 399
최명희문학관 2023.03.08 0 399
97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4권
최명희문학관 | 2023.03.08 | 추천 0 | 조회 396
최명희문학관 2023.03.08 0 396
96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3권
최명희문학관 | 2023.03.08 | 추천 0 | 조회 367
최명희문학관 2023.03.08 0 367
95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2권
최명희문학관 | 2023.03.08 | 추천 0 | 조회 497
최명희문학관 2023.03.08 0 497
94
[글] 혼불 완독을 위한 안내서_ 「혼불」 1권
최명희문학관 | 2023.03.08 | 추천 0 | 조회 752
최명희문학관 2023.03.08 0 752
93
(글) 전북대학교 국문과 학생들이 소개한 최명희와 최명희문학관
최명희문학관 | 2023.03.04 | 추천 0 | 조회 554
최명희문학관 2023.03.04 0 554
92
(글) 한 달에 두 권의 책을 권합니다 002호
최명희문학관 | 2023.02.01 | 추천 0 | 조회 506
최명희문학관 2023.02.01 0 506
91
[글 영상] 소설 「혼불」 속 윷점 풀이
최명희문학관 | 2023.01.20 | 추천 0 | 조회 546
최명희문학관 2023.01.20 0 546
90
(글) 한 달에 두 권의 책을 권합니다 001호
최명희문학관 | 2023.01.05 | 추천 0 | 조회 401
최명희문학관 2023.01.05 0 401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