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심을 지닌 땅

언론에 비친

[서울신문 20211207][안도현의 꽃차례] 문학 자산의 기억 방식

작성자
최명희문학관
작성일
2021-12-07 13:37
조회
585

문학관은 콘텐츠 생산 공간 건물 아닌 문학 자산 발굴과
활용하는 방식, 릴케의 산책로
헤밍웨이 단골 술집·카페처럼




안도현 시인

▲ 안도현 시인




문학은 문자로 기록되고 책이라는 형식에 담겨 활자로 저장된다. 책 읽기는 가장 오래된 문학의 향유 방식이다. 때로 책 속에 갇혀 있던 문학을 책 바깥으로 꺼내는 일도 심심찮게 일어난다. 시에 소리를 더하면 낭송이 되고 곡을 붙이면 노래가 된다. 시가 그림을 만나면 시화가 되고 몸짓을 가미하면 무용이 된다. 소설이 연극이나 영화로 다시 태어나기도 하고 근래에는 소설 작품을 낭독하는 소규모 행사도 자주 마련된다. 시낭송을 전문적으로 연습하고 공연하는 모임도 곳곳에서 꽤나 영역을 넓히고 있다.

2000년대 이후 지역과 작가의 이름을 내걸고 문학관을 설립하는 일이 붐을 이루고 있다. 어림짐작으로 100군데가 넘어 보인다. 문학관은 주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출신 작가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거나 명망 있는 작가를 유치해 그 지역의 문화적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설립된다. 때로 지역 문인들의 끈질긴 요구에 따라 문학관을 세우기도 한다. 모두 적지 않은 예산이 투여돼야 한다. 심지어 자신의 이름과 문학적 성과를 앞세우기 위해 스스로 문학관 간판을 내거는 경우도 있다.

이런 안간힘에도 불구하고 ‘개점휴업’ 상태를 면치 못하는 문학관이 적지 않다. 번듯한 건물을 짓는 게 능사가 아니다. 작가의 저서와 유품을 전시하는 것으로 그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해서도 안 된다. 문학관은 이제 작가의 과거를 집적하는 공간에서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생산하고 확산시키는 공간으로 바뀌어야 한다.

강원도 화천의 이외수문학관은 생존 작가의 이름을 내건 최초의 문학관이다. 작가의 SNS 활동에 힘입어 휴전선과 맞닿은 화천을 감성의 고장으로 변화시켰다. 평창의 이효석문학관은 봉평이라는 산촌 마을을 메밀꽃이 자욱하게 피는 낭만적이고 상징적인 공간으로 확장시켰다. 전주의 최명희문학관은 한옥 마을의 부상과 더불어 끊임없이 창의적인 프로그램들을 개발하면서 성공한 사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현재 서울 은평구에 설립을 준비 중인 국립한국문학관은 2024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작년부터 한국문학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있고 ‘문학 빌리지’(Munhak Village)로 명명된 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을 마쳤다. 국립한국문학관은 기존에 만들어진 지역 문학관을 지원·보조하기 위한 네트워킹 사업을 주요 사업의 하나로 꼽고 있다. 국내에 산재해 있는 문학관의 심장부가 되겠다는 뜻이다.

국립한국문학관이 지역에서 미처 손을 대지 못하고 있는 남북 및 국제 교류와 협력 사업으로도 영역을 넓힌다니 기대가 크다. 듣자면 건립을 앞두고 예산 확보가 늘 난항을 겪는 모양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하는 일을 기획재정부가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 한국문학으로 한류의 세계적인 확산을 준비한다는 측면에서도 예산 부처가 마음먹고 힘을 실어 줘야겠다.

오래전부터 작가의 이름으로 문학상이 운영되고 있음에도 문학관이 없는 작가도 많다. 시인으로는 김소월, 이상, 백석이 대표적이다. 김소월과 백석은 출생지가 북한이어서 외면당하고 있는 것일까. 그렇다면 서울에서 태어난 이상은 왜? 나는 생존해 있는 작가를 위해 문학관을 만드는 일은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작가나 작품에 대한 평판이나 대중의 관심도는 얼마든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국문학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작가를 기억하고 널리 알리는 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그게 반드시 문학관이라는 건물을 통해 가능한 것만은 아니다. 최소한 수십억, 많게는 수백억원의 돈을 들여 문학관을 짓는 데 골몰하지 말자. 우리의 문학 자산을 발굴하고 활용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

프랑스인들은 릴케가 걷던 길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쿠바를 여행하는 사람들은 헤밍웨이의 단골 술집을 찾는다. 문학관이라는 건물의 형식과 규모에서 눈을 떼고 작가가 자주 들렀던 카페를 누구의 문학카페로 정하고 사진이라도 한 장 걸어 놓자. 시골의 쓰러져 가는 정미소를 문학정미소로, 사라져 가는 사진관을 문학사진관으로 리모델링하자. 지자체에서 조성하는 공원을 누구의 문학공원으로, 작가가 졸업한 학교의 도서관을 누구의 문학도서관으로 명명하자.
전체 4,52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서울신문 20220207] <25> 전주 최명희문학관 "활활 타오르던 문장, 부채의 바람결 따라 네 마음에 가닿기를"
최명희문학관 | 2022.02.07 | 추천 0 | 조회 909
최명희문학관 2022.02.07 0 909
공지사항
[독서신문 20210925]"인생살이, 살아서도 죽어서도 눈물바람이니… "최명희의 『혼불』
최명희문학관 | 2021.09.25 | 추천 0 | 조회 1800
최명희문학관 2021.09.25 0 1800
4524
[당진신문 20220526]당진나루ㆍ수필문학회, 글에 대한 열정을 깨우다
최명희문학관 | 2022.05.26 | 추천 0 | 조회 9
최명희문학관 2022.05.26 0 9
4523
[전북연합신문 20220525]총상금 800만원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20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20
4522
[전북교육신문 20220525]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14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14
4521
[일간전북 20220525]총 상금 800만원 규모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10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10
4520
[전라매일 20220525]총 상금 800만원 규모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8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8
4519
[데일리전북 20220526]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6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6
4518
[뉴시스 20220525]'이병기·최명희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9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9
4517
[한국대학신문 20220525]상금 800만 원 문학상 공모… 8월 31일까지
최명희문학관 | 2022.05.25 | 추천 0 | 조회 10
최명희문학관 2022.05.25 0 10
4516
[베타뉴스 210220525]총 상금 800만원 규모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13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13
4515
[새전북신문 20220525]가람·최명희 청년 문학상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16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16
4514
[전북도민일보 20220525]총상금 8백만원 규모 시·소설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14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14
4513
[전민일보 20220525]'가람이병기청년시문학상’과 ‘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14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14
4512
[전주매일신문 20220525]총 상금 800만원 규모 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11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11
4511
[아주경제신문 20220525]'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8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8
4510
[연합뉴스 20220524]이병기 시문학상·최명희 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 2022.05.24 | 추천 0 | 조회 5
최명희문학관 2022.05.24 0 5
메뉴
error: 콘텐츠가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