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11-08 10:30
2018년 11월 7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1  

7-1.jpg

7-2.jpg

7-3.jpg

2018/11/07

박제연

서울

서울

아름다운 세상 잘 살아볼게요. 영면하소서.

2018/11/07

현송이

충남

보령

담담히 보고 갑니다.

2018/11/07

안우솔

경기

안양

가넷과 패리도트가 어우러진 계절이네요

2018/11/07

최보현

서울

서울

최명희 작가에 대하여 알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2018/11/07

허유진

서울

서울

너무 멋진 분가슴이 따뜻해집니다.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혼불

2018/11/07

김동

서울

서울

세상의 중심이 나에게서 당신에게로 옮겨 가고자 노력해 보겠습니다.

2018/11/07

울산

울산

혼불. 너무 감명깊이 보았습니다. 작가님이 존경스럽습니다.

2018/11/07

신은영

경북

경주

훗날(10년 내) 꼭 혼불을 읽어보리라 생각하며 다녀갑니다.

2018/11/07

신행자

경남

양산

오늘 혼불 1권을 구입해 읽어 보고 싶다.

2018/11/07

변종호

서울

서울

친구 따라 와서 읽어 보고 싶어졌습니다.

2018/11/07

이지혜

서울

서울

반갑습니다. 꼭 완독할게요.

2018/11/07

김성주

전북

전주

국민연금공단 임원들과 함께 왔습니다

2018/11/07

이미정

해외

미국

귀한 설명 듣고 최명희씨 존경하며 갑니다.

2018/11/07

 

해외

일본

 

2018/11/07

김소희

서울

서울

우연히 만난, 반가운 공간!!

2018/11/07

박용자

전북

전주

자랑스런 최명희 작가님!


 
 

Total 42,905
번호 제   목
42905 2018년 11월 15일 방명록
42904 2018년 11월 14일 방명록
42903 2018년 11월 13일 방명록
42902 2018년 11월 11일 방명록
42901 2018년 11월 10일 방명록(2)
42900 2018년 11월 10일 방명록(1)
42899 2018년 11월 9일 방명록
42898 2018년 11월 8일 방명록
42897 2018년 11월 7일 방명록
42896 2018년 11월 6일 방명록
42895 2018년 11월 4일 방명록
42894 2018년 11월 3일 방명록(2)
42893 2018년 11월 3일 방명록(1)
42892 2018년 11월 2일 방명록
42891 2018년 11월 1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